생존자의 죄책감이란 별의별 형태로 나타난다.
이를테면 장례식 손님으로 말이다.

케빈 랄터는 아내의 죽음이 자기 탓이라고 생각한다. 그녀가 마지막 숨을 거두기 전에 저 위 구름 사이에서 누군가를 만났다는 건 까맣게 모른다. 그 미스터리한 자와의 예기치 않은 만남을 케빈은 감당할 수 있을까?


Other languages


🛼 이 이야기의 다른 형태들은 여기에 나열되어 있습니다.

이런 플레이리스트도 있습니다: